박지환X최영준, 안방극장 울린 부성애…자체 최고 시청률 경신 ('우리들의 블루스')

김경식 기자 / 기사승인 : 2022-05-02 11:54:48
  • -
  • +
  • 인쇄

 

‘우리들의 블루스’ 제주 아방(아버지들) 박지환, 최영준이 뜨거운 부성애로 안방극장을 적시며,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했다.


5월 1일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우리들의 블루스’ 8회는 정인권(박지환 분), 방호식(최영준 분)이 주인공인 ‘인권과 호식’ 에피소드 마지막 이야기가 담겼다. 홀아비가 돼 자식 하나 만을 바라보며 살아온 그들의 애달픈 사정, 그런 아버지들의 사랑에 눈물을 흘리는 자식들 정현(배현성 분), 방영주(노윤서 분)의 마지막이 진한 울림을 선사했다.


이에 8회 시청률은 대폭 상승해 자체 최고를 기록했다. 수도권 기준 평균 10.3%, 최고 11.4%까지 치솟으며, 케이블과 종편을 통틀어 동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 전국 기준 시청률은 평균 9.6%, 최고 10.4%를 나타냈다. 특히 tvN 타깃인 남녀 2049시청률은 수도권 기준 평균 5.2%, 최고 5.9%, 전국 기준 평균 5.3%, 최고 6.0%로, 전 채널 동시간대 1위를 기록했다. (케이블, IPTV, 위성을 통합한 유료플랫폼 기준 / 닐슨코리아 제공)


이날 정인권과 방호식은 피 터지게 싸운 후, 속 타는 마음에 모진 말로 자식들을 다그쳤다. 방호식은 “애 키우는 게 쉬운 줄 알아? 너 키우며 몰래 훔친 눈물이 저 바다야. 그래서 너한테 부모 되라고 못해”라며, 자신과 뱃속 아이 중 택하라고 몰아붙였다. 이에 집을 나가는 방영주를 보며 방호식은 속을 끓였다. 또 정현은 늘 욕을 입에 달고 사는 거친 아버지를 못 견뎠고, 그것이 오늘 터져버렸다. 아들에게 밀쳐져 넘어진 정인권은 “난 아빠가 평생 창피했어요. 엄마 떠날 때 같이 갈 걸. 이제 아빠 아들 안 해요”라는 정현의 말에 세상이 무너진 듯한 표정을 지었다.


그 가운데 또 한번 싸움을 벌인 정인권과 방호식은 유치장에 갇혀 처음으로 묵혀 둔 과거 상처를 꺼내는 대화를 나눴다. 방호식은 과거 정인권에게 돈을 빌리러 간 때를 회상하며 “네가 한 말 잊었어? 난 못 잊어. 그때 난 진짜 믿을 데라고는 너 밖에 없었는데. 네가 내 딸 앞에서 거지라고…”라며 말문을 열었다. 정인권은 방호식이 더 이상 도박을 안 하도록 정신차리라 한 말이었지만, 방호식은 믿었던 형의 말에 상처를 입었다.


그 이후 방호식은 보란 듯이 딸 방영주를 잘 키우기 위해 부끄러움도 잊고 첫사랑 정은희(이정은 분)에게 돈을 빌렸다. 그렇게 자신은 궁상맞아도 딸 방영주는 최고의 것만 사주며 키웠다. 방호식은 “자식한테 맞는 기분이 어때. 딱 죽고 싶지? 그때 내 마음이 지금 네 마음”이라고 말했다. 하나뿐인 아들에게 상처받은 정인권은 그 마음을 이해하며 눈물을 삼켰다.


한편 아버지 품을 벗어난 정현, 방영주는 쉽지 않은 세상을 경험하고 있었다. 배달, 식당, 귤 창고 아르바이트를 하며 돈을 버는 정현도, 감기에 걸려 홀로 끙끙 앓는 방영주도 혼자서 모든 걸 감당해야 했다. 방영주는 학교에 와서도 절 보지 않고 가는 방호식을 따라가 외쳤다. “너무 미안해. 아빠 외롭게 해서. 아빠는 이 세상 나밖에 없는데”라는는 딸의 말에, 방호식은 뒤돌아서 눈물을 흘렸다. 외면한 채 돌아선 방호식은 끝내 딸의 집을 알아보러 다니는 부정으로 뭉클함을 자아냈다.


정인권과 정현도 눈물의 화해를 했다. 정인권은 과거 건달 짓을 하던 자신 때문에 어머니가 죽었고, “자식한테 부끄럽게 창피하게 살지 말라”는 유언에 따라 순대국밥 장사를 이었던 것이었다. 그게 평생 한이 된 정인권은 부끄럽지 않은 아버지가 되기 위해 열심히 살았다. “너는 세상 아무것도 없는 나한테, 그 어떤 것보다 자랑이었어. 근데 이 아빠가 창피해?”라며 울부짖었다. 정현은 처음으로 제 앞에서 무너진, 만신창이가 된 아버지를 와락 안으며 “아빠 잘못했어요”라고 말했다.


서로를 헤아리며 눈물을 흘린 아버지와 자식들의 이야기는 시청자들의 가슴을 울렸다. 자식들을 위해 살아온 아버지들의 뜨거운 부성애는 깊은 여운을 남겼다. TV 앞 부모들의 몰입과 공감을 이끈 박지환, 최영준의 연기는 단연 빛났다. 배현성과 노윤서도 신인답지 않은 연기력으로 자식들의 이야기를 꾸미며 주목을 받았다. 시청자들은 “대사에 울컥하고, 연기에 울었다. 부모 마음이 저렇다”, “두 아버지 배우의 발견”, “너무 슬프니까 연기 좀 살살해주세요”, “영주와 현이도 나중에 부모 마음을 더 잘 알게 될 거다”라며 뜨거운 반응을 보냈다.
 

방송 말미 예고 영상에서는 이병헌(이동석 역), 신민아(민선아 역)의 이야기인 ‘동석과 선아’ 에피소드가 담겨 기대를 높였다. 앞서 과거와 현재를 넘나들며 쌓아온 ‘동석과 선아’의 이야기는 9, 10, 11회에 걸쳐 흡인력 있는 전개로 펼쳐질 예정이다. 

 

‘우리들의 블루스’는 매주 토, 일요일 오후 9시 10분 방송된다.
 

스타엔 김경식 기자(kks78@starnnews.com)

[저작권자ⓒ 스타엔.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박은빈, 제대로 일냈다…단 2회만에 시청자 '영우 앓이'2022.07.01
'닥터로이어' 소지섭의 복수→임수향 동생 죽음의 진실…후반부 관전 포인트 셋2022.07.01
'오늘의 웹툰' 김세정, 사수 최다니엘X동기 남윤수…오피스 케미 예고2022.07.01
'징크스의 연인' 나인우, 서현과 설레는 부산 여행…미효한 설렘 기류2022.06.30
'닥터로이어' 소지섭 수술실 들어간 이승우, 이경영 애 만났나2022.06.30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