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탁, 소아암·백혈병 환아 위해 가왕전 상금 기부…선한 영향력

김경식 기자 / 기사승인 : 2022-06-20 09:57:11
  • -
  • +
  • 인쇄

 

가수 영탁이 꾸준한 선행을 이어가고 있다.

 

(재)한국소아암재단은 20일 "영탁이 5월 가왕전 상금 50만원을 기부했다"고 밝혔다.


가수 영탁은 그동안 꾸준한 기부 활동을 이어오며 선한스타를 통해 총 450만원의 누적 기부금액을 달성했으며, 어려운 가정 형편으로 치료비가 부담스러웠던 환아 가정에 작은 희망을 선물하며 선한 영향력을 넓혀 가고 있다.


한국소아암재단의 긴급 치료비 지원 사업은 만 19세 이하의 소아암 백혈병 및 희귀난치병을진단을 받은 환아 대상으로 집중 항암 치료를 위해 병원에 자주 방문하거나 이식 후 후유증 등을 치료중인 환아 가정에 교통비, 식비, 약제비, 치료부대비용 등을 지원하여 안정적으로 치료받을 수 있도록 하는 사업이다.


한국소아암재단 홍승윤 이사는 "영탁의 선한 영향력에 감사를 전하며, 환아들에게 전달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소감을 말했다.


한편 가수 영탁은 다가오는 7월 4일 첫 정규앨범 'MMM'을 발매할 예정이며, 채널A '요즘 남자 라이프-신랑수업'에 출연하고 있으며, 솔직한 입담과 친근한 모습으로 많은 사랑받고 있다.

스타엔 김경식 기자(kks78@starnnews.com)

[저작권자ⓒ 스타엔.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솔로지옥' 신지연, 조세호 소속사 이미지나인컴즈와 전속계약2022.06.20
송강, 데뷔 후 첫 단독 오프라인 팬미팅 '강이랑' 성료2022.06.13
임영웅, 소아암·백혈병 환아 긴급치료비 지원…"누적 금액 3420만원"2022.06.09
'믿보배' 이보영, JTBC와 첫 만남 성사…'대행사' 출연 확정2022.06.09
'강철부대2' 최용준·이동규, 월드스타 엔터와 전속계약…본격 방송 활동 시작2022.06.08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