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훌륭' 강형욱, 훈련 도중 피 흘리며 긴급 병원 行…고민견과 대치 속 무슨 일?

김상진 기자 / 기사승인 : 2022-05-17 10:32:01
  • -
  • +
  • 인쇄

 

‘개훌륭’에서 주택가를 울리는 짖음과 공격성을 지닌 고민견과 할머니 보호자의 불편한 동거가 그려졌다.

지난 16일 방송된 KBS2 ‘개는 훌륭하다’(이하 ‘개훌륭’)에서는 심한 짖음과 입질, 그리고 공격성을 보이는 고민견과 그로 인해 고통받고 있는 보호자들의 이야기가 공개됐다.

이날 고민견으로 등장한 진돗개 시바견 믹스 라오는 시야에 들어오는 모든 사람들을 향해 공격성을 보이는 것은 물론, 할머니 보호자를 비롯한 가족들에게 무차별 입질로 심각한 상처까지 남겨 눈길을 끌었다.

짖음과 입질 때문에 할머니 보호자는 라오의 눈치를 보는가 하면, “어릴 때는 예뻤는데 지금은 무섭다”라며 집 안에서 맘 편히 움직이지 못하는 등 시청자들의 걱정을 샀다. 이러한 라오의 공격성 확인을 위해 제작진이 투입되지만, 라오는 다가오는 제작진을 향해 잇몸까지 드러내며 경계했다.

이후 이경규와 장도연은 모두를 위협하는 불효견 라오의 경계 수준을 알아보기 위해 집을 방문, 특별히 ‘스승의 날’을 맞아 두 제자 모두 훈련에 도전했다. 제자들을 본 순간부터 짖기 시작한 라오는 다가오는 이경규에 강한 공격성을 보였고, 이에 이경규 또한 지지 않고 꼿꼿하게 라오와 대치하며 ‘이훈련사’의 면모를 보여줬다.

이경규에 이어 장도연 역시 첫 훈련에 도전했다. 작은 움직임에도 깜짝 놀라고 항상 한걸음 뒤에 있던 장도연은 이경규의 훈련 후 더 세게 짖는 라오에게 “짖지 마”라며 단호한 모습을 선사, 스승인 강형욱 훈련사 못지않은 단호함을 발휘했다.

두 제자의 빛나는 카리스마에도 불구하고 라오는 짖음을 멈추지 않았고, 제자들은 결국 강형욱 훈련사에게 도움을 요청했다. 집을 방문한 강형욱 훈련사는 곧바로 통제 훈련에 돌입, “라오가 지금 보호자를 리드하는 모습이다. 다칠까 봐 염려하지 말고 목줄을 확실하게 통제해야 한다”라며 반복 훈련을 시작했다.

통제되지 않는 라오를 본 강형욱 훈련사는 “장난으로 시작된 공격성이었을 가능성이 크다. 어렸을 때 입질을 받아줬고, 받아주면서 습관이 됐을 수 있다”라며 “으르렁거리는 순간 라오가 원하는 걸 들어줬을 것이다. 보호자에게 오랜 시간 화풀이한 것”이라며 원인을 분석했고, 훈련을 이어갔다.

강형욱 훈련사는 계속해서 으르렁거리며 위협하는 라오에게 의자로 살짝 압박하는 등 양보 없는 대치를 시작했지만, 이날 방송 말미에는 피를 흘리며 병원으로 이동하는 강형욱 훈련사의 모습이 공개돼 충격을 안겼다.

라오와의 기싸움 도중 강형욱 훈련사에게 과연 어떤 일이 벌어졌을지, 라오의 짖음과 입질을 해결할 수 있을지 오는 23일 ‘개훌륭’에서 만나볼 수 있다.

한편 ‘개훌륭’은 성숙한 반려동물 문화를 위해 반려견과 반려인이 행복하게 어우러져 사는 법을 함께 고민하는 프로그램으로, 매주 월요일 오후 10시 40분 방송된다.

스타엔 김상진 기자(letyou@starnnews.com)

[저작권자ⓒ 스타엔.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슈돌' 신현준X정준호, 109세 아빠들의 출구 없는 갯벌투어…현실 덤앤더머2022.07.01
'아는 형님' 서은광X려욱, 김영철과 고음 최강자 가린다2022.07.01
'왜 오수재인가' 서현진vs허준호, 더욱 '독하고 센' 두 번째 라운드 돌입2022.07.01
"이제 진짜 끝난 것 같아"…'우이혼2' 조성민X장가현, 다시 시작된 싸움2022.07.01
성유리 MC '이별도 리콜이 되나요?', 공식 포스터 공개…7월 11일 첫 방송2022.06.30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