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들의 블루스' 신민아, 이병헌 앞에서 첫 속마음 고백…"사연 밝혀질 것"

김경식 기자 / 기사승인 : 2022-05-06 11:49:33
  • -
  • +
  • 인쇄

 

‘우리들의 블루스’ 신민아가 이병헌 앞에서 첫 속마음을 털어놓는다.


7일, 8일 방송되는 tvN 토일드라마 ‘우리들의 블루스’ 9, 10회에는 이동석(이병헌 분), 민선아(신민아 분)가 펼치는 위로의 이야기 ‘동석과 선아’ 에피소드가 담긴다. 제작진은 바닷가 일출을 함께 보러 간 두 사람의 9회 스틸컷을 공개, 어색한 공기가 흘렀던 이전보다 가까워진 이들의 관계를 예고했다.


앞서 민선아는 우울증으로 힘겨워하는 모습으로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오래 앓은 우울증 때문에 남편과 이혼하고 아이 양육권 분쟁 중인 민선아는 답답한 마음에 제주로 내려왔다. 그러나 너른 바다를 보며 민선아는 앞이 깜깜해지고 물에 온몸이 젖은 듯한 우울감을 느꼈고, 결국 바닷물에 빠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후 이동석은 아슬아슬 위태로운 민선아가 걱정돼 챙기는 모습으로 둘의 이야기를 궁금하게 했다.


이런 가운데 공개된 9회 스틸컷 속 이동석 앞 눈물이 차오른 민선아의 표정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그동안 고요하고 차분한 반응을 보여왔던 민선아는 이날 이동석의 앞에서 처음으로 속마음을 이야기하고 감정을 드러낸다고. 금방이라도 감정이 터질 듯한 민선아와 그 옆 속상해하는 이동석의 모습이 두 사람이 어떤 대화를 나눈 것인지 관심을 집중시킨다.


두 사람이 서 있는 ‘바다’라는 장소의 특별함은 이 장면의 깊이와 의미를 더할 예정이다. 신민아는 앞서 ‘로얄리뷰’ 코멘터리 인터뷰를 통해 “선아에게 바다는 아픔이다. 바다를 되게 보고 싶어하고 그리움도 있고, 약간의 미련도 있는 상징적인 의미”라고 밝힌 바 있다. 모든 것을 삼킬 듯 넓게 펼쳐진 바다를 보며, 그 위 떠오르는 해를 보며, 민선아는 어떤 마음을 품게 됐을지 본 장면이 궁금해진다.


‘우리들의 블루스’ 제작진은 “선아가 남다른 의미가 있는 바다에서 동석에게 처음으로 자신의 이야기를 들려준다. 선아의 마음을 꺼낸 동석만의 투박한 위로법, 그리고 밝혀지는 선아의 아픈 사연과 터지는 감정이 시청자들의 가슴을 뜨겁게 울릴 것이다”라고 전했다.


한편 ‘우리들의 블루스’는 수도권 기준 평균 10.3%, 최고 11.4%(유료플랫폼 기준/닐슨코리아 제공)로 자체 최고 시청률을 달성한 것은 물론, 3주 연속 드라마 TV 화제성 부문 1위(굿데이터코퍼레이션 제공), 2주 연속 콘텐츠 영향력 지수(CPI Powered by RACOI) 드라마 부문 1위를 기록 중이다. 5월 7일 밤 9시 10분 9회 ‘동석과 선아’ 에피소드가 방송된다.
 

스타엔 김경식 기자(kks78@starnnews.com)

[저작권자ⓒ 스타엔.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박은빈, 제대로 일냈다…단 2회만에 시청자 '영우 앓이'2022.07.01
'닥터로이어' 소지섭의 복수→임수향 동생 죽음의 진실…후반부 관전 포인트 셋2022.07.01
'오늘의 웹툰' 김세정, 사수 최다니엘X동기 남윤수…오피스 케미 예고2022.07.01
'징크스의 연인' 나인우, 서현과 설레는 부산 여행…미효한 설렘 기류2022.06.30
'닥터로이어' 소지섭 수술실 들어간 이승우, 이경영 애 만났나2022.06.30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