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수아, 연예인 최초 테니스대회 우승 이후 2달만 '2관왕' 등극

김경식 기자 / 기사승인 : 2022-04-05 16:07:33
  • -
  • +
  • 인쇄

 

배우 홍수아가 연예인 최초로 동호인 테니스대회에서 깜짝 우승한 데 이어, 단 두 달 만에 ‘2관왕’에 등극해 화제다.


홍수아는 지난 3일 동호인 테니스대회인 바볼랏 언더독 더블즈 대회에서 남녀 혼합복식 우승자에 등극했다. 지난 2월 자신의 절친 아만다와 여자 복식에서 처음으로 우승한 데 이어 두 달 만에 이뤄낸 쾌거다. 무엇보다 홍수아가 출전한 대회는 실력파 동호인들이 대거 참가하는 대회로, 홍수아는 역대 우승자들 중 ‘최연소’ 구력으로 트로피를 거머쥐어 놀라움을 더했다.


테니스 혼합복식은 경기 특성상 남자 선수가 여자 선수에게 공격을 하는 플레이가 특징으로, 경기를 지배한 홍수아의 독보적인 수비력에 모두가 감탄을 자아냈다는 후문이다. 테니스에 입문한 지 2년 반 밖에 되지 않은 ‘테린이’의 가파른 성장세와 압도적인 성과가 강력한 임팩트를 안기고 있다.


우승 후 홍수아는 자신의 SNS에 “실수도 많았고, 머리에 공도 맞고, 넘어져 손등에 피도 나고, 고맙고 감사했던 대회”라는 소감과 함께, “부끄러운 실력의 파트너를 데리고 고생 많았다”라며 복식 파트너 정승필 씨에게 겸손한 마음으로 감사를 전했다.


무엇보다 야구, 골프, 컬링에 이어 테니스 대회까지 섭렵한 홍수아의 다재다능한 운동신경에 네티즌들 또한 “역시 홍드로!”, “이제는 ‘테니수아’로 불러야 하나요?”, “건강미 넘치는 모습에 또 한 번 반했습니다”, “스포츠 예능에도 나와주세요!” 등 뜨거운 반응을 보내기도 했다.
 

한편 홍수아는 영화 ‘감동 주의보’ 개봉을 앞두고 있으며, 차기작을 검토 중이다. 홍수아가 소속된 글로빅엔터테인먼트는 배우 홍수아, 정윤서, 곽민석, 라재웅, 아인, 지은호, 신하랑, 윤주희, 고연수, 박다진, 소란 등이 소속되어 있는 종합 엔터테인먼트 회사다. MCN 및 인플루언서 역량 발굴에도 힘을 쏟고 있으며, 홍수아, 최웅 주연 영화 ‘감동 주의보’를 비롯해 드라마, 예능, 공연 등 다양한 분야의 제작에서 주목할 만한 성과를 내고 있다.

스타엔 김경식 기자(kks78@starnnews.com)

[저작권자ⓒ 스타엔.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솔로지옥' 신지연, 조세호 소속사 이미지나인컴즈와 전속계약2022.06.20
영탁, 소아암·백혈병 환아 위해 가왕전 상금 기부…선한 영향력2022.06.20
송강, 데뷔 후 첫 단독 오프라인 팬미팅 '강이랑' 성료2022.06.13
임영웅, 소아암·백혈병 환아 긴급치료비 지원…"누적 금액 3420만원"2022.06.09
'믿보배' 이보영, JTBC와 첫 만남 성사…'대행사' 출연 확정2022.06.09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