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이 좋다’ 셰프 이연복의 인생이 담긴 한 그릇

김경식 / 기사승인 : 2019-12-17 16:33:00
  • -
  • +
  • 인쇄
사람이 좋다, 셰프 이연복의 인생이 담긴 한 그릇 (사진=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서 언제나 최고의 음식을 대접하고자 노력하는 이연복 셰프가 출연한다.

화교 출신에 어려운 가정 형편 때문에 13살의 어린 나이로 중식 업계 일을 시작한 이연복 셰프. 호텔 중식당, 대만 대사관 최연소 총주방장, 일본에서 중식당을 운영하던 시절을 거쳐 어느덧 ‘중화요리 대가’라는 자리에 올랐다.

그런데 47년 중식 외길 인생을 걸어온 그에게도 고비는 있었으니, 26세에 받은 축농증 수술이 잘못되면서 후각을 잃게 되었던 것! 그 후 어린 아들과 딸을 부모님께 맡겨두고 일본에 가서 돈을 벌어야 했던 10년까지 그의 삶은 그리 녹록치 않았다.

중식 사랑도 부전자전인 걸까? 할아버지와 아버지 이연복에 이어 3대째 중식의 길을 걷게 된 아들 이홍운. 셰프가 얼마나 힘든 직업인지 누구보다 잘 아는 아버지 이연복은 중식 셰프가 되겠다는 아들의 꿈을 반대했지만 오랜 고민 끝에 아들이 가업을 잇기로 결정하면서 홍운 씨는 부산 매장으로 내려가게 됐다.

막상 부산에서 홀로 생활하는 아들의 모습을 보니, 자신의 과거를 보는 것만 같아 미안하다는 이연복 셰프. 오래전 일본으로 가 10년이란 긴 시간동안 아이들과 떨어져있었기에, 세 아이들과 따로 사는 아들을 보는 마음이 안타까움으로 가득하다.

이연복 부부와 딸 내외, 그리고 손자까지 총 다섯 식구가 한 지붕 아래 산 지도 벌써 2년째. 그래서인지 여느 집과 달리 장인 이연복 셰프와 사위는 부자지간만큼이나 허물이 없는 사이다. 아내와 딸, 손자가 여행 간 틈을 타 이연복 셰프를 필두로 아들 사위까지 세 남자가 뭉쳤다. 바쁜 일정 속에서도 가족과 함께하는 시간을 소중히 여기는 이연복 셰프의 훈훈한 겨울나기를 만나본다.

스타엔 김경식 (kks78@starnnews.com)

[저작권자ⓒ 스타엔.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초콜릿' 따뜻한 시선이 녹여진 짙은 감성의 휴먼 멜로...‘호평’2019.12.17
'슈돌' 세젤귀 벤틀리, 따끈한 족욕에 만족의 미소 '벤끗'2019.12.15
‘배틀트립’ 황치열, 고소공포증 딛고 멜버른 스카이다이빙 도전2019.12.13
‘TV는 사랑을 싣고’ 방송인 안혜경, 아나운서 꿈 심어준 선생님 찾아나서2019.12.13
'모던 패밀리' 박해미-황성재, ‘단짠단짠’한 새 집에서의 첫날 공개2019.12.13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