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은 먹고 다니냐’ 이지안, 힘들 때 더 생각나는 아버지 ‘오열’

김경식 / 기사승인 : 2020-04-27 14:25:57
  • -
  • +
  • 인쇄
‘밥은 먹고 다니냐’ 이지안 (사진= SBS플러스 제공)

미스코리아 이지안이 김수미 국밥집을 찾는다.

오늘(27일) 방송되는 SBS플러스 ‘김수미의 밥은 먹고 다니냐?’에는 이국적인 외모의 미스코리아 이지안이 국밥집을 찾아 반가움을 더한다.

이병헌의 친동생으로 유명한 미스코리아 이지안은 오빠보다 무려 10년 먼저 데뷔한 연예계 선배다.

그녀는 5세에 아역 모델로 데뷔, 200여 편의 CF에 등장하며 광고계에서 종횡무진 활약했다. 이후 1996년 미스코리아 선발대회에서 당당히 진을 차지하며 연예계 활동을 본격적으로 시작했다.

이날 이지안은 중학생이 되면서 연예계를 은퇴했다가 6년 만에 미스코리아 선발대회에 도전하게 된 이유를 아버지 때문이라고 밝혀 눈길을 끈다.

이지안은 “아빠가 계실 때는 아빠의 존재가 행복하고 좋은 건지 몰랐다”며 아버지에 대한 그리움을 내비친다. 이혼 후 힘들었던 이야기를 이어가던 그녀는 결국 돌아가신 아버지 생각에 울컥해 말을 잇지 못한다.

이어 “그때(이혼 후)는 아빠 있는 친구들이 부러웠다. 억울하고 서러웠다”며 눈물을 쏟는다.

이지안은 오빠 이병헌에 대한 솔직한 마음도 고백한다. 그녀는 “친오빠에게 누가 될까 봐 부담되지 않느냐”는 김수미의 질문에 “맞다”고 답한다. 이어 “친오빠의 후광을 이용한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많다”며 조심스럽게 속마음을 털어놓는다.

또 이지안은 오빠 이병헌과 함께 보냈던 어린 시절을 공개해 국밥집을 웃음바다로 만든다.

어디에서도 들을 수 없었던 이지안의 사부곡은 오늘(27일) 오후 10시 SBS플러스 ‘김수미의 밥은 먹고 다니냐?’에서 확인할 수 있다.

스타엔 김경식 (kks78@starnnews.com)

[저작권자ⓒ 스타엔.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더 킹’ 이민호-우도환, 대한제국에서 부터 대한민국까지 이어지는 브로맨스2020.04.24
‘굿 캐스팅’ 김용희, 뽀글머리 파격변신 명품 감초연기 기대2020.04.23
김호중, '트롯TV'서 남다른 입담으로 '반전 매력' 대방출2020.04.22
‘하트시그널3’ 입주자들의 설레는 첫 데이트 모습 공개2020.04.22
‘반의반’ 정해인, 母 죽음과 연관된 김성규 실수 알아챘나?…긴장감 증폭2020.04.21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