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서와’ 김명수...해맑은 고양이의 ‘아쿠아리움 나들이’

김경식 / 기사승인 : 2020-04-29 15:40:44
  • -
  • +
  • 인쇄
‘어서와’ 김명수 (사진=KBS)

‘어서와’ 김명수가 푸른빛 속 신비로운 물고기들에게 집중하며 초롱초롱한 눈빛을 빛내고 있는, ‘해맑은 고양이의 아쿠아리움 나들이’가 포착됐다.

김명수는 KBS 2TV 수목드라마 ‘어서와’에서 고양이와 사람을 오가는 특별한 존재 홍조 역을 맡았다. 홍조는 김솔아(신예은)가 옆에 있거나, 김솔아의 물건을 쥐고 있을 때는 ‘인간 남자’로 변할 수 있지만, 기력을 소진해 지쳐 잠들면 고양이로 변하게 되는 신비로운 묘인(猫人)이다.

무엇보다 지난 방송분에서 홍조는 김솔아와 ‘진짜 사랑’을 하려면, 설령 버려질지라도 자신의 기이한 비밀을 고백하고 솔직해져야 한다고 생각했다.

이에 홍조는 김솔아 앞에서 ‘고양이 정체성’부터, ‘고양이와 인간의 시간이 다르게 흐른다’는 사실까지 모두 밝힌 후 김솔아의 선택을 기다렸고, 결국 사랑하겠다는 김솔아의 마음을 전해 받고 기쁨의 포옹을 나누는 모습으로 안방극장에 뜨끈한 감동을 선사했다.

이와 관련 김명수가 새파란 물결이 일렁이는 수족관에서 행복을 만끽하는 ‘아쿠아리움 소풍’이 공개돼 호기심을 끌어올리고 있다. 극중 홍조가 끝도 없이 펼쳐진 거대한 수족관 앞에서 커다란 상어, 대왕 가오리를 하염없이 바라보며 입을 다물지 못하는 장면.

홍조는 해맑은 웃음을 터트리며 수조에 코를 박고 한참 집중하는 가하면, 신비로운 물고기들을 따라 이리저리 뛰어다닌다. 늘 김솔아 곁에만 있던 홍조가 특별한 나들이에 나선 이유는 무엇일지, 과연 아쿠아리움에서 홍조는 누구와 어떤 여정을 펼치게 될지 궁금증을 폭증시키고 있다.

김명수의 ‘해맑은 냥이의 나들이’는 지난 1월 29일 전라남도 여수에서 촬영됐다. 김명수는 아쿠아리움에 들어서자마자 커다란 수조 앞에서 장난스러운 포즈를 취하며 현장의 분위기를 끌어올렸던 상황. 김명수는 스태프들의 촬영 요청에 친절히 응하며 ‘브이’ 모션을 취했고, 모두가 들뜬 가운데 본격적인 촬영이 시작됐다.

이어 김명수는 순식간에 180도 눈빛을 바꾸며 고양이의 습성과 사람의 본성을 절묘하게 조화시킨 ‘묘인’으로 완벽 변신했다. 둥둥 떠다니는 물고기에 시선을 빼앗기는 모습, 천진난만하게 웃음을 터트리는 순간 등 김명수의 다채로운 열연이 펼쳐지면서, 독특하면서도 감성적인 ‘묘인의 나들이’가 완성됐다.

제작진은 “29일(오늘), 맑은 동시, 아름다운 동화처럼 펼쳐질 ‘오프닝’이 대기 중이다”라며 “특히 완벽하게 홍조로 분해 신비로운 연기를 보여줄 김명수에게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KBS 2TV 수목드라마 ‘어서와’는 남자로 변하는 고양이와 강아지 같은 여자의 미묘한 반려 로맨스 드라마다. 29일(오늘) 밤 10시에 방송된다.

스타엔 김경식 (kks78@starnnews.com)

[저작권자ⓒ 스타엔.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슈돌’ 6주년 달력 수익금 기부, 저소득층 어린이 돕는 '선한 영향력'2020.04.28
‘영혼수선공’ 정소민, 잔뜩 뿔 난 이유는...박예진 찾아가 힐링 타임2020.04.28
‘밥은 먹고 다니냐’ 이지안, 힘들 때 더 생각나는 아버지 ‘오열’2020.04.27
‘더 킹’ 이민호-우도환, 대한제국에서 부터 대한민국까지 이어지는 브로맨스2020.04.24
‘굿 캐스팅’ 김용희, 뽀글머리 파격변신 명품 감초연기 기대2020.04.23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