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의 맛’ 남승민-정동원, ‘정동원길’ 선포식서 ‘짝짝꿍짝’ 첫 공식 무대

김경식 / 기사승인 : 2020-06-08 17:08:43
  • -
  • +
  • 인쇄
아내의 맛 (사진=TV CHOSUN)

‘아내의 맛’ 남승민-정동원이 본격적인 ‘정동원 길’ 선포식 현장에서 생애 첫 ‘짝짝꿍짝’ 공식 행사를 선보인다.

9일 방송되는 TV CHOSUN 예능 프로그램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이하 ‘아내의 맛’) 101회에서는 정동원의 고향 하동에 완공된 ‘정동원길 선포식’이 담기는가 하면, ‘트롯 의형제’ 남승민-정동원이 ‘정동원길 선포식’에서 처음으로 ‘짝짝꿍짝’ 무대를 선보이는 모습이 공개된다.

‘미스터트롯’에서 TOP5를 기록하며 열풍을 불러일으킨 하동의 아들 정동원이 고향 하동에 ‘정동원길’이 건립되는 영광스러운 순간을 맞이한 상황. 정동원의 하동 본가를 중심으로 7.2km에 달하는 ‘정동원길’은 끝이 보이지 않는 메타세쿼이아 산책로와 벚꽃 나무가 줄지어 세워져 환상적인 콜라보를 이루는, 아름다운 차로로 완성됐다. 또한 ‘정동원길’이 대한민국 ‘최연소 인물 지정길’로 기록된다는 소식에 하동 주민들은 물론이고 ‘아맛팸’ 그리고 전국의 랜선 이모, 삼촌들까지 정동원을 기특해하고, 자랑스러워했다.

더욱이 정동원은 ‘정동원길 선포식’에서 ‘트롯의형제’ 남승민과 ‘짝짝꿍짝’ 첫 공식 행사 무대를 펼치기로 결정했다. ‘정동원길’ 탄생 소식에 하동까지 한달음에 달려와 축하해 준 남승민은 생애 첫 ‘짝짝꿍짝’ 행사를 앞두고 정동원과 연습에 들어갔던 터. 하동 정동원 본가에 있는, 정동원을 위해 돌아가신 할아버지가 생전에 손수 지어주신 연습실에서 모인 두 사람은 연습에 만전을 기했다. 이와 관련 집 리모델링 공사 중에도 연습실만은 절대 건드리지 못하게 한, 방송에서 최초 공개되는 ‘정동원의 연습실’에 관심이 모이고 있다.

하지만 ‘짝짝꿍짝’ 연습을 이어가던 두 사람은 의욕만 앞서, 안무 연습에 난항을 겪게 됐고, 두 사람은 영탁 삼촌에게 ‘프로듀서 긴급 SOS’를 요청했다. 이에 영탁이 ‘탁마에’다운 스웨그를 뿜어내며 안무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남승민과 정동원에게 ‘특급 댄스 솔루션’을 제시한 것. 과연 ‘트롯 의형제’가 ‘정동원길 선포식’에서 생애 첫 ‘짝짝꿍짝’ 행사를 무사히 치를 수 있을지 이목이 쏠리고 있다.

제작진은 “‘정동원길’ 탄생 소식에도 쉽사리 가지 못하는 시청자들과 팬들을 위해 정동원과 남승민이 선포식을 준비하는 과정과 ‘정동원길 선포식’ 행사 모습을 선보인다”며 “끝없이 펼쳐지는 ‘정동원길’의 아름다운 풍경과 더불어 정동원의 영광스러운 순간을 함께 축하해주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TV CHOSUN 예능 프로그램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 101회는 오는 9일(화) 밤 10시에 방송된다.

스타엔 김경식 (kks78@starnnews.com)

[저작권자ⓒ 스타엔.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스케치북' HYNN(박혜원), 김연우 '이미 넌 고마운 사람' 완벽 재해석2020.06.06
‘더 킹-영원의 군주’ 이민호-김고은, 감정의 회오리 투샷 공개2020.06.05
'기막힌 유산' 박신우, 철부지 사랑꾼 ‘부한라’ 캐릭터 완벽 소화2020.06.04
김희재, 꼰대인턴 OST 세 번째 주자... ‘오르막길’ 재탄생 기대2020.06.04
‘라디오스타’ 허경환, “저 다음 주에 결혼할래요” 깜짝 발언2020.06.03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