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제부터 좋아했냐"…'앨리스' 이다인, 주원의 집에서 김희선과 삼자대면

신현정 / 기사승인 : 2020-09-26 09:39:38
  • -
  • +
  • 인쇄
앨리스 (사진=방송캡처)


'앨리스' 도연의 솔직함이 빛났다.

이다인이 출연하는 SBS 금토드라마드라마 ‘앨리스’는 죽은 엄마를 닮은 여자, 감정을 잃은 남자의 마법 같은 시간여행을 그린 휴먼SF드라마다. 이다인은 극중 박진겸(주원)의 오랜 친구인 김도연 역으로 활약하고 있다.

지난 25일 방송된 '앨리스' 9회에서 도연이 또 다시 짝사랑의 위기를 맞이했다. 진겸의 집에 찾아간 도연은 상의를 탈의한 진겸의 머리를 감겨주는 태이(김희선)와 마주쳤다. 지난번 삼자대면과 비슷한 상황을 마주한 도연은 이번엔 태이에게 "택시를 불러 주겠다", "개수작 부리지 말라"며 강경한 모습을 보였다.

또 다시 함께 잠자리에 들게 된 태이와 도연은 질문을 하나씩 주고받으며 신경전을 펼쳤다. 도연의 "어제 어디에 있었느냐"는 질문에 태이는 "무슨 말을 해도 믿지 않을 것"이라며 본인이 도연과 함께 스페인 순례길을 간다면 믿겠느냐며 역으로 질문을 던졌다.

"장난치냐"며 돌아누운 도연은 태이의 “언제부터 진겸을 좋아했느냐”는 질문에 "어느 순간 좋아하고 있었다"는 솔직한 답변을 하며 진겸에 대한 마음을 직접적으로 표현했다. 도연이 질문에 답하기 전, 10년 전 풋풋했던 진겸과 도연의 모습이 회상 장면으로 그려져 마음 따뜻해지는 순간이 연출되기도 했다.

이다인은 진겸을 좋아하는 이유에 대해 지금까지 단 한 번도 표현한 적 없었지만, 태이 앞에서 꾸밈없이 솔직하게 자신의 속마음을 표현해내는 모습을 통해 도연의 진실됨이 시청자들에게까지 전달됐다.

한편 도연은 슈뢰딩거 살인사건을 취재하며 범인과 함께 사라졌던 태이에 대해 가진 의문을 파헤치기 시작하며 철부지로 보였던 도연이 사회부 기자로서, 시간여행의 진실에 대해서 알게 될지 시청자들의 귀추가 주목됐다.

이다인이 출연하는 ’앨리스‘는 매주 금, 토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스타엔 신현정 (choice0510@starnnews.com)

[저작권자ⓒ 스타엔.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앨리스' 김희선, '명 장면 메이커' 등극...'몰입도 UP'2020.09.25
‘뽕숭아학당’ 소유, 임영웅과 ‘그 남자 그 여자’ 듀엣 열창 '힐링'2020.09.24
'보이스트롯' 가창력神이 뭉쳤다...김다현X더원 두번 없을 듀엣 탄생2020.09.24
‘펜트하우스’ 황금 라인업 군단...첫 대본 리딩 현장2020.09.24
‘18 어게인’ 이도현, 최연소 국민아빠 대열 합류 “윤상현이 보인다”2020.09.23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