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박, 김동욱 설득에도 죽음 택한 이유 밝혀져..."전부 다 끝났으면 좋겠다"('너는 나의 봄')

신지원 / 기사승인 : 2021-08-23 22:39:29
  • -
  • +
  • 인쇄
'너는 나의 봄'(사진=방송 화면 캡처)

'너는 나의 봄' 윤박이 죽음을 택한 이유가 밝혀졌다.

이날 형사(이해영 분)은 "황재식(박기덕 분)에 대한 처분은 곧 결정될 겁니다. 조만간 보도자료도 나갈 거고 그건 다 알고 오신 걸거고 할 얘기가 남은 거죠?"라고 이안 체이스(윤박 분)에게 물었다.

이에 이안 체이스는 "황재식에게 찾아간 그 18살 짜리는 최정민이 아니라 나였습니다. 나 대신 남아서 잘 살고 있을거라 생각했던 최정민(윤박 분)은 나보다 더 한 곳에서 살고 있었습니다. 날 버린 어머니란 사람은 그렇게 죽어 있었고, 아이들을 팔아 배불리던 그 사람은 그때보다 더 한 괴물이 되어 있었고 그래서 그 사람이 죽어갔을 때 나는"이라며 과거를 회상했다.

18살 때 이안 체이스는 쌍둥이 동생 최정민에게 경찰에 위증을 하기 위해 "때려. 저 사람이 날 때린 것 처럼 보이게 날 때리라고"라며 최정민을 때렸다. 이에 최정민은 경찰에 거짓증언을 했고, 이찬 체이스는 최정민에게 "잊지마, 빛은 그림자를 욕심내서는 안 돼"라며 충고를 했다.

형사는 이안 체이스에게 "이제야 이야기 하는 이유가 뭡니까?"라고 물었고, 이안 체이스는 "전부 다 끝났으면 좋겠다. 최정민이 했던 말입니다"라고 전했다. 이후 최정민은 죽기 전 주영도(김동욱 분)을 만났고 주영도는 "최소한 도망치지는 말라는 이야기는 하지 말라고 왔습니다"라며 "당신이 편해지고 싶다면 정말 용서 받고 싶다면"이라고 말하며 최정민을 말리고 싶어했지만 그는 결국 죽음을 택했다.

스타엔 신지원 (abocato@starnnews.com)

[저작권자ⓒ 스타엔.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현주엽, 큼지막한 해삼X전복 플렉스....귀한 식자재 통째로 넣은 물회 완성('안다행')2021.08.23
20년 수학강사, 중식당 창업 고민...서장훈 "요리의 달인에게 무보수로 배워라"('무엇이든 물어보살')2021.08.23
파브리, 막걸리 성공 예감..."달콤한 맛 난다"('백종원 클라쓰')2021.08.23
임형준, "사랑하지 왜 사랑하냐"...윤해영에 애절하게 매달려('속아도 꿈결')2021.08.23
뉴스댓글 >